YTN

철도 파업 D-2...비상수송대책 본격 가동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철도 파업 D-2...비상수송대책 본격 가동

2019년 11월 18일 19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레일 노사가 인력 충원과 임금 인상 등을 놓고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무기한 전면 파업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시민사회단체까지 철도노조 총파업에 연대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정부는 내일부터 비상수송대책 가동에 들어갑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5일부터 '준법 투쟁'에 들어간 철도노조!

열차 출발이 1~2시간가량 지연되면서 주말 사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철도 노사의 교섭이 돌파구를 찾지 못하면서, 무기한 총파업이 임박했습니다.

파업에 돌입한다면, 지난 2016년 9월~12월까지 74일 동안의 장기 파업 이후 3년 만입니다.

철도노조는 '4조 2교대' 근무제 도입을 위한 인력 4천여 명 충원 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200여 개 시민사회단체도 가세해 연대 의사를 밝혔습니다.

[장재영 /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 : 철도노조가 불가피하게 파업에 돌입하게 된 것은 철도공사 경영진의 무책임에도 이유가 있지만, 노조 주요요구에 결정권을 가진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가 책임 있는 태도로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와 코레일은 비상입니다.

가장 시급한 기관사는 필수 유지인력과 군 지원 등을 통해 평상시의 64% 수준을 유지합니다.

이를 통해 KTX는 평소의 69% 수준으로 운행하고, 광역전철은 82%로 가동할 예정입니다.

일반 열차는 60% 수준, 화물열차는 31%로 운행됩니다.

열차 운행 감소에 따라 버스업계와 지자체의 대중교통 지원도 병행됩니다.

정부는 파업이 한 달을 넘길 경우, 대체인력 피로도 등을 고려해 KTX 운행률을 50%대로 낮추기로 했습니다.

[김경욱 / 국토교통부 2차관 : 파업과 같은 비상상황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으므로 파업기간 동안 안전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코레일 노사는 파국을 막기 위해 막판 교섭을 이어가고 있지만, 기재부와 국토부의 결정이 필요한 공공기관 예산 집행에 관한 사안이 많아 양측의 논의만으로 돌파구를 찾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YTN 김현우[hmwy1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