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일 휘청이는 증시..."공매도 제한도 검토"
Posted : 2019-08-06 22: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내 주식 시장이 오늘도 약세를 면치 못했습니다.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낙폭이 작지 않았는데요.

.증시 불안이 이어지면서 정부와 금융당국의 발걸음도 빨라지는 모습입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하루 전 패닉 수준으로 폭락했던 코스피와 코스닥은 모두 2%대 급락세로 장을 시작했습니다.

장중에 낙폭을 줄여나갔고, 코스닥은 상승 반전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모두 일장춘몽이었습니다.

코스피는 1% 넘게 하락하며, 지난 2016년 2월 이후 가장 낮은 1,910선까지 주저앉았습니다.

기관은 오늘도 순매수를 기록했지만, 외국인과 공포에 휩싸인 개인까지 대규모 팔자에 나서면서 지수를 끌어내렸습니다.

코스닥도 3%대 급락세로 540선으로 추락했습니다.

무려 2014년 12월 이후 최저치입니다.

일본과의 갈등에 미·중 무역 분쟁이 환율 전쟁으로까지 번지는 등 대외 악재가 쓰나미처럼 밀어닥치는 상황에서,

지난해 초부터 이어진 경제 지표의 급격한 악화 때문에 국내 증시의 체력마저 약해진 결과로 분석됩니다.

[김중원 / 현대차증권 투자전략팀장 : 주식 시장은 낙폭 과대에 따른 단기 매력은 있지만, 추가로 (한국과 미국이) 금리 인하를 하더라도 기업 투자 심리 개선에 도움이 될지 의문이 드는 점은 주식 투자에 부담되는 부분입니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정부와 금융당국의 발걸음도 빨라졌습니다.

금융당국이 잇따라 시장 점검 회의와 간담회를 열었는데, 공매도에 대한 언급까지 나와 눈길을 끌었습니다.

[손병두 /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일일 가격제한폭 축소 등에 이르기까지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 중에서 시장 상황에 적절한 정책을 취사선택해 신속·과감하게 대처해 나가겠습니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예측해 주식을 빌려서 먼저 판 다음에, 실제로 주가가 하락하면 다시 주식을 사서 갚는 투자 기법을 말합니다.

투자자가 선택할 수 있는 폭을 넓힌다는 장점이 있지만, 기업의 가치와 상관없이 주가 하락을 부채질하는 경우가 잦다는 점은 부작용으로 꼽힙니다.

실제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지난 2008년과 유럽 재정위기가 터졌던 2011년 한시적으로 공매도를 중단한 적이 있습니다.

[성태윤 / 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 (공매도를 금지하면) 주식시장의 유동성을 제한하기 때문에 부정적인 효과가 있지만, 시장이 급변하는 상황에서는 공매도 제한을 통해 일정 부분 하락 폭을 제한할 수 있는 효과도 있습니다.]

최근 급등세를 보였던 원·달러 환율은 잇따른 개입 신호에도 불구하고 보합으로 거래를 마쳤고,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값은 1g에 5만 8,120원으로 또 역대 최고 기록을 새로 썼습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