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제뉴스도 가짜 많다"...대응책 마련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얼마 전 우리 인터넷 사용자 10명 가운데 8명이 가짜뉴스에 속은 경험이 있다는 외국 연구기관의 조사결과가 나와 충격을 줬는데요.

경제 관련 뉴스들이 정파성에 치우치거나 통계를 왜곡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가짜뉴스에 대응하기 위한 관련 기관의 움직임도 분주합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제 위기', '해고 도미노', '고용 참사'

지난 한 해 동안 6개 경제신문이 최저임금 관련 기사를 송고하면서 단골 메뉴처럼 뽑은 제목들입니다.

매체별로 많게는 4천 번, 적게는 2천 번 이상 사용했는데 부정적인 내용 일색이었습니다.

하지만 객관적인 데이터에 근거하기보다는 정파성에 치우치거나 재벌 눈치 보기가 많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봉수 /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대학원장 : 지금 가짜뉴스가 창궐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제와 관련된 가짜뉴스는 경기 침체기에는 투자심리와 소비심리를 위축시켜서 경기 침체를 더욱 가속화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가짜뉴스 제어를 위해 언론의 자본으로부터의 독립과 사실 확인 시스템 강화를 주문했습니다.

[이창현 /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 : 언론인 스스로 경제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을 알고 학습할 필요가 있습니다. 경제 실체가 과연 누구를 위해서 제대로 굴러가는가 이런 것들을 확인할 수 있는 역량 강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달 초 세계적인 여론조사 기관인 '입소스'는 한국의 인터넷 사용자 85%가 가짜뉴스에 속은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를 내놓은 상황.

방통위는 협의체를 구성해 가짜뉴스 퇴출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 학계, 시민단체, 그리고 언론계가 참여하는 민간 자율 협의체를 구성했습니다.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자율규제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짜뉴스의 개념과 범위를 어디까지 할 것인지, 구글과 페이스북 등 해외사업자에게는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가 고민거리입니다.

여기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언론통제 시도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어 구체적인 안 마련까지 다소 시간이 걸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