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형 유통점 불법 보조금 '살포'...동네 판매점은 '휘청'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2 04:53
앵커

5세대, 5G 서비스가 상용화되면서 이동통신사들의 가입자 유치 경쟁도 과열 양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동통신사들이 불법 보조금을 대형 유통점에는 무차별적으로 집중 살포하면서, 동네 판매점은 고사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시장이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김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LG전자의 5G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한 이동통신사가 대형 유통점에 내려보낸 불법 보조금 정책 내역서입니다.

출고가는 120만 원 수준!

여기에 불법 보조금 70만 원가량을 붙이라는 내용입니다.

공시지원금 50~60만 원을 더하면, 실 구매가는 오히려 최대 10만 원가량을 돌려받을 수도 있습니다.

불법 보조금을 살포해 가입자를 빼가면, 경쟁사는 곧바로 웃돈을 더 얹는 구조입니다.

이런 불법 영업을 주도한 곳은 다름 아닌 이동통신사 본사!

[이동통신 대형 유통점 점주 : (LG전자 V50) 출시 첫날 SKT가 오전부터 정책(불법 보조금)이 추가 반영돼서 공시지원금 외에 리베이트가 60만 원 후반 때까지 치솟았어요. 그 기조에 맞춰서 LG텔레콤(LG유플러스)도 리베이트를 추가하기 시작했고요.]

반면, 불법 보조금 영업에 소극적이거나 판매량이 부족한 유통점은 이동통신사의 압박에 시달린다고 토로합니다.

[이동통신 대형 유통점 점주 : 정책을 수혜(판매 수수료 등)를 안 해 준다거나 선호 기기도 배정이 안된다거나 하는 분명한 페널티가 있습니다.]

아파트 단지에 위치한 소규모 휴대전화 판매점!

이동통신사가 5G 가입자 실적 올리기에 혈안이 돼 있지만, 이런 동네 판매점은 울상입니다.

대형 유통점이나 통신사가 직접 관리하는 매장에는 공시지원금 외에 수십만 원의 불법 보조금이 판을 치지만,

이른바 동네 장사를 하는 소형 판매점은 공시지원금만으로 손님을 받아야 하는 입장!

5G 스마트폰이 출시된 이후 판매한 단말기는 이곳에서만 고작 2대에 불과하다고 호소합니다.

[소규모 휴대전화 판매점 : 그런 소문(불법 보조금)을 듣고 와서 '거기(불법 보조금 지급 유통점)서는 이렇게 판다는데 왜 여기서는 그렇게 안 되냐' 라는 불만을 토로하시는 분들이 제일 많아서 그런 점이 되게 민망스럽고 죄송스럽기까지 한 그런 상황입니다.]

이처럼 불법 보조금 영업으로 이동통신 시장이 과열되고 애꿎은 골목 상권이 피해를 보고 있지만,

단속 기관인 방송통신위원회의 조치는 한두 차례 구두 경고가 전부였습니다.

5세대, 5G 서비스는 아직 네트워크 품질이 불안정하고 관련 콘텐츠가 부족합니다.

그런데도 이동통신 3사는 가입자 빼앗기에만 혈안이 돼 연간 수천억 원의 불법 보조금을 뿌리고 있습니다.

YTN 김현우[hmwy1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