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마트폰 자동 충전한다'...무선 가전의 진화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스마트폰 자동 충전한다'...무선 가전의 진화

2018년 09월 30일 22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집이나 카페, 사무실 등에서 스마트폰이 자동으로 충전되는 편리한 세상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생활 가전에서도 무선 제품이 점차 영역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임승환 기자가 자세히 설명해 드립니다.

[기자]
평소에 자주 볼 수 있는 장난감 기차입니다.

신기한 점은 배터리 없이 작동한다는 겁니다.

회의실에서 스마트폰을 꺼내 올려놓자 자동으로 충전이 시작됩니다.

모두 원리는 같습니다.

위쪽의 전력 송신기, 즉 트랜스미터에서 적외선을 쏴주면 리시버로 불리는 수신기에서 전기 에너지로 바꾸는 방식입니다.

용량에 따라 여러 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고 모든 IT 기기에 적용 가능합니다.

지금은 작은 수신기가 필요하지만, 조만간 스마트폰 내부에 장착될 예정입니다.

전자파 우려도 전혀 없어, 올해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에서 각광을 받았습니다.

[김수범 / WI-CHARGE 코리아 대표 : 배터리 교체와 충전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고요. IT 기기 전반에 파급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느끼실 수 있는 편리함은 크게 증가할 거라 생각합니다.]

주부 김시현 씨는 두 달 전 공기청정기를 무선으로 바꿨습니다.

아이들 방에서 거실로, 그리고 주방으로 한 대면 충분합니다.

[김시현 / 서울 중계동 : 지금 이 코드리스(무선) 제품은 코드 자체가 없기 때문에 가볍기도 하고 이동이 편리해서 쓰기 더 좋아요.]

최근 무선 가전은 청소기가 대세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해마다 20%씩 판매가 늘면서 전체 시장의 80%에 육박했습니다.

전기면도기는 기본이고 다리미와 정수기 등으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김현 / 하이마트 가전팀장 : (무선 가전은) 청소기 비중이 가장 많이 확대되고 있으며 매년 20%씩 성장하고 있습니다. 다른 품목들도 점차 무선 가전이 출시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인공지능 AI와 사물인터넷 IoT 등 첨단기술이 발전하는 만큼 배터리와 충전기, 그리고 전선이 없는 세상도 성큼 다가오고 있습니다.

YTN 임승환[shl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