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연임 결단 임박...신경 쓰는 건 여론"

"이재명, 연임 결단 임박...신경 쓰는 건 여론"

2024.06.21. 오후 6: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연임 결단이 임박했고, 연임 이후 당을 이끌 비전을 고민하고 있다는 분석이 이 대표 최측근 인사로부터 나왔습니다.

정권 견제를 위해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을 지지해준 국민 여론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는 겁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인사는 YTN과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연임 결정 시점이 임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가 가장 신경 쓰는 건 정권 견제에 대한 국민적 여론으로, 연임 이후 당을 이끌 비전을 고민하는 단계라는 설명입니다.

비명계를 비롯한 다른 후보군이 거론되지 않는 상황에서 단독 출마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도 전하며,

전당대회가 흥행하려면 경쟁 파트너가 있어야 하고, 최고위원 후보도 고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 정권이 굉장히 잘못됐기 때문에 우리가 그런 의석을 얻었기 때문에 그런 일을 하기 위해서는 또 어떤 당 대표가 있어야 되는가 고려해 봤을 때는 연임하시는 게 좀 필요한 부분도 있어요.]

연임을 위한 대표직 사퇴 시점도 언급했습니다.

어차피 압도적인 당 대표 1위 후보인데,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전당대회준비위원회 출범 전 사퇴할 거라는 관측입니다.

애초 이번 주 연임을 공식화할 거란 예측도 있었지만, '채 상병 특검법' 입법 청문회로 쏠린 국민적 관심에 사퇴 시점을 다소 미뤘단 분석도 나옵니다.

[장경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어제, 심야 최고위원회의) : (이재명 대표님 연임이나 사퇴 여부는?) 관련된 이야기는 없었습니다.]

다음 주 국회 원 구성이 완료된 뒤 연임 입장을 밝힐 거란 전망도 적잖습니다.

당내 일각에선 이 대표 연임론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여전합니다.

최근 '민주당의 아버지' 등 이 대표를 과도하게 추종하는 발언들이 나오면서, 자칫 '일극 체제'를 더 강화해 외연 확장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YTN 라디오 '뉴스파이팅 배승희입니다') : 그런 언행 이런 것들은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민생 문제, 서민들의 살림살이 문제 이런 것을 능력 있고 대안 있게 해결하는 모습으로 갈 때지지율도 더 추가로 올라갈 수 있다…]

이재명 대표가 당 대표직을 사퇴하면서 어떤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을지, 또 연임을 부정적으로 보는 당내 일각의 우려에 어떤 답을 내놓을지도 관심입니다.

YTN 정인용입니다.

촬영기자;이상은 이승창
영상편집;임종문
디자인;이나영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