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소'에 기 싸움...與 "특위 구성", 野 "소가 웃을 일"

'이재명 기소'에 기 싸움...與 "특위 구성", 野 "소가 웃을 일"

2024.06.13. 오후 10: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으로 추가 기소된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사법 파괴 행위를 저지해야 한다며 당내 특별위원회까지 띄웠고, 민주당은 소가 웃을 일이라며 검찰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나혜인 기자입니다.

[기자]
야당의 단독 상임위 구성에 당내 '특위 정치'로 맞불을 놓은 국민의힘이 이번에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정조준했습니다.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이 조작됐다며 특검을 추진하고 판·검사 탄핵을 거론하는 민주당이 사법체계를 파괴하고 있다며 특위 하나를 더 꾸린 겁니다.

[추경호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이재명 사법 파괴 저지 특위를 구성해서 운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위원회 중심으로 강력한 투쟁에 나서주시길 바랍니다.]

이 대표를 향해선 재판 네 개를 동시에 받게 됐는데 연임이나 대선 출마가 가당키나 하냐며, 이만하면 물러나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초선 의원들은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띄운 '헌법 84조' 해석 논쟁을 파고들어 피고인이 대통령이 되면 재판이 중단되는지를 주제로 세미나도 예고했습니다.

[곽규택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검찰의 창작 수준 운운하셨거든요. 제1당의 대표께서 사법부에 대한 신뢰를 스스로 추락시키는 이런 말씀을 하는 것도 굉장히 부적절하다….]

민주당은 이 대표 추가 기소의 근거가 된 이화영 전 부지사의 1심 판결을 반박하는 데 주력했습니다.

사건 관계자들의 진술 번복과 검찰의 회유 정황, 쌍방울 대북송금이 주가조작을 위한 거라는 국정원 문건까지 나왔지만 모두 무시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찬대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입니다. 정말 지긋지긋하고 극악무도한 정치 검찰의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합니다.]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은 뭉개면서 야당 대표는 별건에 별건을 만들어 탄압한다며,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는 주장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민형배 / 더불어민주당 정치검찰사건조작특별대책단장 : 조작을 하고 이걸 근거로 기소하면 그다음에 법원이 이걸 받아들이고, 다시 그러면 검찰이 추가 기소하는 이 악의 고리가….]

이재명 대표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 공직자 청렴을 강조했던 강연 영상을 SNS에 올리며 자신이 조폭 출신 사업자와 짜고 북한에 돈을 줄 이유가 뭐가 있겠느냐고 항변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른바 '표적수사 금지법' 등 검찰을 견제하는 법안들을 잇달아 발의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를 겨냥한 여당의 여론전에 맞서, 다수 의석을 무기로 입법 방어선을 치는 모습입니다.

YTN 나혜인입니다.

촬영기자 : 이상은 이승창
영상편집 : 전주영
그래픽 : 박유동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