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새 유도기술 도입한 전술 탄도미사일 시험 사격"

北 "새 유도기술 도입한 전술 탄도미사일 시험 사격"

2024.05.18. 오후 12: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한이 어제(17일) 동해 상으로 단거리 탄도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과 관련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 탄도미사일 시험을 진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시험 사격을 통해 기술의 정확성과 신뢰성이 검증됐다고도 덧붙였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대겸 기자!

결국, 북한이 어제 미사일 발사를 통해 새로 개발한 유도 기술을 시험했다고 주장한 거죠?

[기자]
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동해 상으로 발사한 탄도 미사일에 대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미사일을 시험 사격한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무기 체계의 기술 고도화를 위한 정상적 활동의 일환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소식도 함께 전했는데요, 김 위원장이 유도 기술의 독자 개발과 성공적 도입의 군사 전략적 가치에 대만족을 표시했다고도 전했습니다.

즉 북한이 기존 전술미사일의 사거리와 타격 정확도를 늘리기 위해 GPS 유도 장치부 성능을 스스로 개선하고 이를 시험 평가했다는 뜻으로 추정됩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어제(17일) 북한 원산에서 발사된 미사일이 300여㎞를 날아 동해 상으로 탄착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와 관련해, 한 전문가는 지금까지 북한의 전술 유도무기 사거리는 100~110㎞ 정도로 알려졌었는데 합참 발표대로 300여㎞를 비행했다면 이는 사거리가 개선된 거로 봐야 한다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북한이 공개한 사진만으로는 미사일의 유도 비행에 필요한 카메라 등 광학 장치 탑재 여부는 제대로 식별되지 않았다고 부연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차량을 생산하는 공장을 방문했죠?

[기자]
네,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미사일 발사 소식과 별도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인 화성-18형 발사 차량을 생산하는 국방공업기업소를 시찰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시찰 자리에서 기업소의 생산 실적 등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며, 핵 무력 생산 활동을 주저 없이 가속화 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적들이 핵 전투 태세를 목격해야 불장난 질을 할 엄두를 내지 못하게 된다며 그것이 곧 전쟁 억제력이라고 말했다고도 통신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 생산 공장을 들른 건 결국 최근 진행된 한미 연합 훈련 등을 겨냥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또 중러가 북한을 상대로 한 미국과 동맹국들의 군사 도발 행동에 반대한다는 공동 성명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군수 공장 시찰에 나섰다는 점에서 이 같은 해석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