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18 맞아 광주 총집결...'오월 정신' 기린다

여야, 5·18 맞아 광주 총집결...'오월 정신' 기린다

2024.05.18. 오전 09: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5·18 민주화 운동 44주년을 맞아 여야가 모두 광주로 향했습니다.

여야 지도부는 기념식을 마친 뒤엔 호남 민심을 청취할 예정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성재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잠시 뒤 열리는 기념식에 여야 지도부와 현역 의원, 당선인 등이 총집결했죠?

[기자]
네, 여야 모두 광주에서 열리는 '오월, 희망이 꽃피다'를 주제로 한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선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와 추경호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총집결했습니다.

현직 의원과 당선인, 원외 조직위원장까지 120여 명 규모입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이재명 대표와 박찬대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자리했는데요.

마찬가지로 지도부뿐 아니라, 현직 의원, 당선인 등 180여 명이 참석합니다.

이외에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등도 기념식에 함께합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기념식을 마친 뒤 민심 청취 행보도 이어갑니다.

국민의힘은 오후 1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원외조직위원장 간담회를 엽니다.

이 자리에선, 지난 총선 평가와 당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들을 예정입니다.

민주당 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콘퍼런스를 개최합니다.

이 대표 등은 5·18 민주화 운동 44주년을 기해 호남 당원들 민심을 두루 청취한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오월 정신'을 함께 기린 여야, 다음 주부턴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되고 있죠?

[기자]
네, 22대 국회를 앞두고 18개 상임위원회에 대한 '원 구성' 협상이 화두입니다.

다음 주 추경호, 박찬대 여야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본격 협상에 나설 예정인데요.

여야가 견해 차이를 좁히는 데 험로가 예상됩니다.

핵심은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누가 차지할 지입니다.

각 상임위를 통과한 법안을 심사해 본회의에 올려보내는 법사위원장은 이른바 '본회의 수문장'으로 통하고,

운영위원장은 국회 운영 전반을 담당할 뿐 아니라, 대통령실을 담당합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제1당이 국회의장을 배출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제2당이 법사위원장을 맡아온 관행을 지켜야 한단 입장입니다.

운영위원장 역시, 여당 원내대표가 위원장을 맡은 관례를 따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입장은 다릅니다.

일단, 지난 총선에서 171석을 확보한 만큼 18개 상임위 중 11개는 가져오겠다는 입장인데요.

특히, 박찬대 원내대표 등은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 자리를 민주당이 차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에서 차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우원식 의원은 여야 합의가 어렵다면 국회법이 정한 절차에 따르겠다고 했는데요.

필요하면 표결으로 상임위원장을 배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되면서, 여야 간 마찰이 빚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우 의원은 6월 안에 원 구성을 하겠다고 밝힌 만큼, 다음 주부터 본격 신경전이 이어질 거로 보입니다.

[앵커]
22대 국회 준비도 그렇지만, 21대 국회 마지막 쟁점도 있죠?

[기자]
다음 주엔 '채 상병 특검법'을 두고 여야의 충돌이 예상됩니다.

오는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 요구권, 다시 말해 거부권을 행사할 거란 관측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여권에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 힘을 실어주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습니다.

이를 염두에 두고, 원내 지도부를 중심으로 낙선하거나 낙천됐던 현역 의원들의 '이탈표' 방지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현재 최소 17명 이탈표가 나오면 거부권 행사로 법안이 국회로 돌아왔을 때 재의결될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특검법 자체를 강행 처리한 만큼 분명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이 '채 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해선 안 된다는 건데요.

이런 야당의 목소리에도 거부권이 실제 행사된다면 만만치 않은 반격에 나설 거로 보입니다.

특히, 22대 국회에서 거부권 등 대통령의 권한 남용 제한을 골자로 한 '개헌 카드'까지 만지작 거리고 있어, 그 추이가 주목되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임성재 (lsj6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