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 의제 조율 난항...이재명 "채상병 특검 통과"

'영수회담' 의제 조율 난항...이재명 "채상병 특검 통과"

2024.04.24. 오후 5: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대통령실-민주당 1차 실무회동서 양측 입장 확인
"민주당 제안 의제들, 대통령실 수용 어려울 듯"
"’전 국민 25만 원’ 지원금, 양측 협상 여지"
내일 영수회담 2차 실무회동…의제·시점 등 조율
AD
[앵커]
윤석열 대통령과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첫 '영수회담'을 앞두고, 양측 간 의제 조율에 험로가 예상됩니다.

민주당이 '채 상병 특검법' 등을 강하게 주장하고 여권이 난색을 표한 탓인데, '전 국민 25만 원' 지원 문제는 접점 모색도 가능해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 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영수회담 1차 실무회동에선 양측의 입장을 확인하는 선에서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루 뒤 이재명 대표는 21대 국회 내 '채 상병 특검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는데, '필수' 회담 의제임을 못 박았단 해석이 나왔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 세 분 중에 두 분이 채 해병 사건 특검에 찬성하고 있습니다. 채 해병 특검 반드시 하라, 이게 국민 뜻입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총선 민심이 엄혹하다'며 협상의 여지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채 상병 특검 수용 대가로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언급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도 선을 그었습니다.

민주당은 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기조 대국민 사과와 '횡재세' 도입 주장도 꺾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국정 기조 방향성이 틀리지 않았다'고 강조하는 대통령실 입장에선 선뜻 받아들이기 힘든 조건으로 보입니다.

물론, 이재명 대표가 제안한 '전 국민 25만 원' 지원금 논의에선 협상의 물꼬가 트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민주당이 '지원금'이란 큰 틀을 유지하면 논의에 나설 수 있다며 문을 열어놨고,

[진성준 / 더불어민주당 의원(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 소상공인이나 서민들을 위한 지원책들도 강구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에 민생회복지원금 1인당 25만 원 이것에 국한할 문제는 전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대통령실 역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선별 지원이라면 추경 예산안 편성도 고려할 수 있다며 가능성을 닫지 않았습니다.

구체적인 의제 조율을 위한 2차 실무회동은 내일(25일) 열립니다.

앞서, 민주당 제안을 대통령실이 검토한 뒤 다시 만나기로 한 만큼, 대통령실도 어느 정도 입장 정리를 한 것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회담 의제를 둘러싼 대통령실과 민주당의 '줄다리기'가 본격화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영수회담은 다음 주쯤 열릴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촬영기자: 이성모 한상원
영상편집: 연진영
디자인: 오재영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