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술자리 회유 주장'에 "거짓말로 법치 농락 행태"

與, '술자리 회유 주장'에 "거짓말로 법치 농락 행태"

2024.04.21. 오후 10:5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국민의힘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주장한 검찰청 술자리 회유 의혹에 대해 범죄 피의자의 거짓말을 침소봉대하며 국민을 기만하고, 법치를 농락하는 행태라며 국민 앞에 당장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당 간사인 유상범 의원은 오늘(2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 전 부지사 주장은 각종 증거로 인해 얼토당토않은 거짓말임이 드러났는데도 국민의 눈과 귀를 흐리는 민주당 행태는 '국기 문란'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정확한 날짜도 제시하지 못하고 처음에는 술을 마셨다고 했다가 이후에는 술이라 먹지 않았다며 오락가락 말을 바꾸는 이 전 부지사 행태는 피의자들이 죄를 줄이기 위해 사용하는 전형적인 재판방해 수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전 부지사의 어설픈 작태에 온 국민이 비웃고 있음에도 오직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만 건수라도 잡았다는 듯 군불을 지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