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직구로 총기 제작 우려...국정원 "반입 차단"

해외 직구로 총기 제작 우려...국정원 "반입 차단"

2024.04.15. 오후 11:0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해외 유명 온라인 쇼핑몰에서 수입이 금지된 유사 총기류나 사제 총기의 부품으로 사용될 수 있는 물품들을 손쉽게 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험을 해봤더니 이런 총기들도 인명 살상이 가능할 정도로 위협적이었는데요.

국정원이 국내 반입을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셋, 둘, 하나"

방아쇠를 당기자 '펑' 소리와 함께 연기가 피어오릅니다.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한 부품으로 만든 사제 총기의 발사 실험 장면입니다.

실험에 사용된 총기들은 상당히 위협적이었습니다.

사람 피부와 유사한 젤라틴으로 만든 과녁에 발사했더니 13cm를 관통할 정도였습니다.

인명 살상 등 치명상을 입힐 수준이었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사제 총기의 부품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는 물품들을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다는 겁니다.

또 법으로 수입이 금지된 화약식 타정총, 조류 퇴치용 총, 석궁 등도 제한 없이 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의심받지 않고 해외 사이트에서 부품을 사다가 사제 총기를 만들거나 세관의 눈을 피해 수입이 금지된 유사 총기를 들여와 악용할 가능성이 우려됩니다.

이웅혁 /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 : (인터넷을 통해) 사제 총기를 제작하는 것은 상당히 용이하게 됐습니다. 설계도도 있고 부품도 개별적인 것을 따로 구입해서 만들 수 있는 여건이 되기 때문에…]

다중을 대상으로 한 테러라든가 다중을 대상으로 한 위협 행위를 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졌다."

국정원은 이 같은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유관기관과 함께 안전 위해 물품의 국내 반입을 차단하기 위한 추가 대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또 대테러센터와 협조해 테러수단 안전 관리에 힘쓸 계획입니다.

YTN 김대근입니다.


영상편집 : 정치윤

화면제공 : 국가정보원


YTN 김대근 (kimdaege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