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누구도 역사 독점할 수 없어...외교·교육·문화도 독립운동"

尹 "누구도 역사 독점할 수 없어...외교·교육·문화도 독립운동"

2024.03.01. 오전 11:4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윤석열 대통령은 3·1 운동을 기점으로 국내외에서 무장 운동뿐 아니라 외교와 교육, 문화 등 여러 형태를 통해 독립운동이 벌어졌다면서 모든 가치가 합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어느 누구도 역사를 독점할 수 없다면서 독립과 건국, 국가 부흥까지 선열의 희생과 헌신이 올바르게 기억되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105년 전 우리 선열은 손에는 태극기, 가슴에는 자유에 대한 신념을 끌어안았다며 기미 독립선언의 뿌리에는 당시 세계사의 큰 흐름인 자유주의가 있었다고 규정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3·1운동은 모두가 자유와 풍요를 누리는 통일로 비로소 완결된다면서, 자유로운 통일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A4용지 11장 분량의 오늘 3·1절 기념사에서 '자유'는 모두 17차례 언급됐습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