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공천 배제' 지도부에 재고 요청..."답 듣고 거취 표명"

임종석, '공천 배제' 지도부에 재고 요청..."답 듣고 거취 표명"

2024.02.29. 오전 03: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서울 중·성동갑 공천에서 자신을 배제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한 결정을 재고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어제(28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과의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 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고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명문의 약속과 통합은 정치적 수사가 아니라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 폭정을 심판하기 위한 기본 전제라며, 아직 늦지 않았다고 믿고 싶고 방향을 바꿀 시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임 전 실장은 관심이 집중된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최고위원회의 답을 들은 뒤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습니다.



YTN 안윤학 (yhah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