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규탄 유엔총회 결의에 "누가 뭐라든 주권적 권리"

北, 핵실험 규탄 유엔총회 결의에 "누가 뭐라든 주권적 권리"

2023.12.08. 오후 11:2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북한이 유엔총회에서 자국의 핵실험을 규탄하고 핵무기 폐기를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들이 채택된 데 대해 반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장 조철수는 최근 유엔총회 결의와 관련해 발표한 담화에서 누가 뭐라든 자기의 주권적 권리를 앞으로도 계속 당당히 행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의 주권적 권리인 자위적 국방력 강화 조치를 부당하게 걸고 드는 내용이 들어 있어 북한 대표단은 이를 전면 배격하는 입장을 밝히고 표결에서 반대투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위권 행사를 걸고든 이른바 '반공화국 조항'이 결의에 포함됐고 이 조항에 대해 지난해에는 6개국이 기권한 데 비해 올해는 북한을 포함해 4개국이 반대하고 6개국이 기권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결의 중 북한 핵실험 규탄 내용을 담은 조항에 반대하는 나라들이 늘어났다는 주장인데 실제로 이 조항을 포함한 결의 자체에는 181개국이 찬성했고 반대표는 북한 홀로 던졌습니다.

그러면서 조 국장은 국가의 자주권과 안전 이익을 수호하고 지역의 평화와 국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유엔총회 본회의에서는 지난 4일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CTBT와 관련해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고 북한에 핵무기 포기를 촉구하는 결의안 3건이 채택됐습니다.


YTN 최두희 (dh02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