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치권 '체포안 가결' 여진...이재명 병상 단식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사상 초유의 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뒤 맞는 첫 주말입니다.

민주당은 지도부를 중심으로 내홍 수습에 힘을 쏟는 모습인데요

정치권 분위기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경수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이재명 대표, 어제 '굽힘 없이 정진하겠다'며 체포안 가결 뒤 첫 입장을 냈는데 여전히 단식을 이어가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도 최고위원들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이 대표가 병상 단식 중인 병원을 찾아 단식 중단을 권했는데요.

오늘로 24일째인데 이 대표가 단식 중단을 결정했다는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오는 26일 구속영장 심사를 앞둔 만큼 이 대표 측도 고심하는 분위기도 읽히는데요.

20일 넘게 단식을 해온 건강상태를 고려해 영장심사 날짜 연기를 요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체포안 가결 과정에서 나온 무더기 이탈표로 혼란스러운 당 분위기를 수습하는데 주력하는 모습입니다.

체포안 가결 책임을 지고 사퇴한 박광온 원내대표 후임을 뽑기 위한 선거관리위원회를 곧바로 꾸리고 오는 26일 경선을 실시하기로 정했습니다.

내일까지 후보자 등록을 받는데 여당과 협상을 이끌 차기 원내지도부를 누가 맡게 될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이런 내부 상황 때문에 국회 일정은 사실상 멈춰 선 상태입니다.

앞서 여야가 모레 열기로 잠정 합의했던 본회의부터 불투명한 상황인데요.

이에 따라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 표결도 미뤄질 가능성이 커 당분간 사법부 수장 공백 사태는 불가피해 보입니다.

지난 21일 본회의 때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여파로 미처 처리되지 못한 법안 90여 건도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여야 협상의 한 축인 집권여당 국민의힘은 이 대표 체포안 가결 뒤 민주당 상황에 대해선 직접적인 언급은 자제하고 있습니다.

대신 어제 김기현 대표가 대구를 찾아 경제인과 간담회를 가지는 등 민생 행보에 힘을 실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데요.

특히 앞으로 이 대표 구속영장 심사 과정과 결과가 가깝게는 명절 민심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멀게는 내년 총선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여론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