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온 사퇴' 여파로 오는 25일 본회의 어려울 듯

'박광온 사퇴' 여파로 오는 25일 본회의 어려울 듯

2023.09.22. 오후 10: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 여파로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총사퇴하면서 오는 25일 본회의 개최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민의힘 원내 핵심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25일 본회의 개최는 민주당 내 상황에 달렸지만, 사실상 어렵고 추석 연휴 이후에나 본회의 개최가 가능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도 새 원내대표가 오는 26일 선출되기 전까지 여야 협상은 최소화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본회의가 열리지 못하면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도 미뤄져 대법원장 공백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