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과장·왜곡, 이미 화해했다"..."학폭 피해자 최소 4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 아들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지목된 당사자가, 과장·왜곡된 부분이 많다면서 10년 전 일로 더는 힘들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피해자가 최소 4명이고, 정순신 사태를 넘는 '권력 기술 사건'이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책상에 머리를 3백 번 부딪히게 했다, 침대에 손톱을 뿌렸다."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 아들에게 당했던 일을 2012년 이른바 '진술서' 형태로 썼던 A 씨가 자신은 '학폭 피해자'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언론에 2천 자 분량의 입장문을 보내 학폭 피해자로 낙인찍혀 큰 스트레스다, 10년 전 일로 더는 힘들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A 씨는 과장·왜곡된 부분이 꽤 많다면서, 진술서는 학폭위를 열어달라고 쓴 게 아니고 피해 시점과도 간격이 있으며 본인이 입힌 가해는 진술하지 않았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일부 선생님이 처벌을 강하게 요청해 친구인 이 특보 아들이 전학 가게 됐다면서, 둘은 올해 4월에도 만나는 등 지금까지도 잘 지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장 반박했습니다.

A 씨 입장은 존중하지만, 당시 피해자는 최소 4명이고 폭력은 2년에 걸쳐 이뤄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일은 '법 기술'을 이용한 정순신 사태를 뛰어넘는 '권력 기술 사건'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강득구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하나고 이사장과 한) 통화 자체가 권력이고, 통화 자체가 외압입니다. '공직을 떠난 민간인 신분'으로 국민을 호도하고 약자 코스프레를 합니까?]

여당인 국민의힘은 학폭은 근절돼야 할 사회문제라고 거듭 강조하면서도, 민주당이 이를 정략적으로 악용한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김민수 / 국민의힘 대변인 : 민주당이 또다시 학폭이라는 중요한 사회 문제를 공작 정치로 활용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대통령실은 특별한 대응 없이 여론 추이를 지켜보며 이동관 특보를 차기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 지명할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공식 발표도 하기 전에 이른바 '여론 청문회'가 먼저 불붙은 모습인데, 용산은 선관위 감사와 주한 중국대사 막말 등의 이슈, 여기에 윤석열 대통령 정상외교 일정까지 앞둔 만큼 굳이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분위기입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촬영기자 : 김태운 이성모
영상편집 : 윤용준
그래픽 : 강민수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