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KBS 사장, 조건 달지 말고 당장 사퇴하라"

與 "KBS 사장, 조건 달지 말고 당장 사퇴하라"

2023.06.09. 오전 07:0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국민의힘은 TV 수신료 분리 징수 도입을 철회하면 사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김의철 KBS 사장을 향해 조건을 달지 말고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SNS에 글을 올려 "김 사장의 행태는 KBS가 망하든 말든 관심 없고, 자신의 정치적 몸짓을 키우려는 정치 활동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이어 수신료 분리 징수는 민주당이 강력히 추진하던 당론이라 이제 와 방송 탄압 운운하는 건 설득력이 없고, 공영방송의 근간을 훼손한 민주노총 언론노조와 그들을 대표한 김 사장 때문에 초래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병민 최고위원도 어제(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영방송으로 책무를 다하지 못해 시청자와 국민으로부터 외면받은 KBS가 자신들의 책임을 왜 정권의 탓으로 돌리려 하느냐고 비판했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