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軍 "北 우주발사체 15m 동체 발견 인양 중"...北, 발사장면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해 상에 추락한 북한 우주 발사체의 동체 일부가 확인돼 우리 군이 인양 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동체 길이는 15m 정도 가량이라고 하는데요,

지금까지 발견된 잔해물 가운데 최대 크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실패한 발사 장면을 공개한 데 이어 정찰위성 발사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거듭 밝혔는데, 정부는 북한의 왜곡된 주장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수현 기자!

[기자]
네, 통일외교안보부입니다.

[앵커]
우리 군이 북한 우주발사체 동체 일부를 확인했다고요?

[기자]
네, 서해 상에 추락한 뒤 발견된 북한 우주발사체의 동체 크기는 15m 정도에 이른다고 군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이 동체는 수심 75m 깊이에서 바닥에 누워있는 상태로 발견됐는데, 직경은 2∼3미터 가량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동체는 어제 수면 위에 떠 있었던 잔해와 같은 것이었는데요.

당초 인양으로 전해드렸습니다만, 물에 떠 있었던 동체를 인양하던 중에 동체 전체가 가라앉은 걸로 파악됐습니다.

군은 이 발사체의 동체를 인양하기 위해 잠수함구조함과 병력 등을 추가로 급파했으며, 현재 인양 작전을 진행 중입니다

이와 관련해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2단체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 이상 3단체와 위성 탑재체 부분은 지속해서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북한이 이례적으로 우주발사체 발사 장면을 공개하고, 김여정 부부장은 위성 발사를 정당화하고 나섰군요.

[기자]
네. 북한이 대외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군사정찰위성 발사 장면을 보면 발사체 상단부는 몸체보다 직경이 두꺼운 형태였습니다.

중장거리 탄도미사일과는 탄두가 다른 모습입니다.

발사체의 화염은 최소 두 줄기가 식별돼 엔진이 2개 혹은 4개 정도를 결합한 형태로 보입니다.

또 발사 장소가 기존의 서해 동창리 위성발사장과는 확연히 달라, 기존 발사장에서 3㎞ 정도 떨어진 바닷가에 새로 조성한 발사장으로 추정됩니다.

이런 가운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자신들의 위성 발사가 규탄받아야 한다면 위성을 쏘아 올린 모든 나라가 규탄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자신들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걸고 드는 건 적반하장격 어불성설이라며,

군사정찰위성은 머지않아 우주궤도에 정확히 진입해 임무 수행에 착수할 거라며 2차 발사 의지도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위성을 내세운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성공 여부와 무관하게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도발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북한이 한미 등 외부에 책임을 전가하는 왜곡된 주장을 계속해 오고 있다며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