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염수 시찰단 귀국 "현장설비 직접 확인"...근본 의문 남아

실시간 주요뉴스

오염수 해양 방류를 앞두고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현장을 방문했던 우리나라 오염수 시찰단이 5박 6일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유국희 시찰단장은 오염수 안전성 평가를 위해 필요한 현장 설비를 점검하고, 추가 자료 요청을 일본 측에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는 다핵종제거설비인 알프스를 포함해 방류 전 오염수를 저장하는 K4탱크 등 핵심 설비를 점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현장 설비를 확인한 결과가 어땠고, 무엇을 질문해 어떤 답을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유 단장은 일본 측에 추가 자료를 요청한 상태이며, 추가적인 자료 분석을 한 이후 최종적으로 종합적인 평가를 한 뒤 언론에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양훼영 (hw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