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의 기자회견', 팩트체크 결과 왜 다른가? [이슈묍]

실시간 주요뉴스

'尹의 기자회견', 팩트체크 결과 왜 다른가? [이슈묍]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패스한 유일한 대통령'이라는 민주당의 논평에 대해 두 매체가 사실 확인에 나섰지만, 결론은 전혀 달랐다.

이데일리는 '전혀 사실이 아님'으로 판정했지만, 이코리아의 판정은 '대체로 사실'이었다.

이러한 차이는 '검증 대상'에 대한 차이 때문이었다.

이데일리는 직선제 이후 역대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전체를 대상으로 '패스' 여부를 확인했고, 이코리아는 '당선 후 첫 신년 기자회견'으로 검증했다.

[팩트체크] 尹, 신년 기자회견을 패스한 유일한 대통령이다? - 이데일리 "전혀 사실이 아님"
[팩트체크] 당선 후 첫 신년 기자회견 '패싱', 윤석열 대통령이 처음? - 이코리아 "대체로 사실"

민주당의 논평을 문언 그대로 보면 '신년 기자회견' 전체를 검증해야 한다. 하지만 '전무' 여부만 따지는 것은 지나치게 기계적일 수 있다. 민주당 논평을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 거부에 대한 비판으로 확장해 본다면 '이례성'을 판단하는 것이 본질에 부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두 매체의 검증 기사는 '판정'이 아닌 사실관계에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 노태우 : 매년 기자회견 (통상 퇴임하는 해에는 기자회견 생략, 이하 동일)
◦ 김영삼 : 집권 3년째만 대국민 연설, 나머지는 기자회견
◦ 김대중 : 첫해만 국민과의 대화(질의응답 형식), 나머지는 기자회견
◦ 노무현 : 매년 기자회견
◦ 이명박 : 당선 확정 후 기자회견, 이후 매년 국정연설
◦ 박근혜 : 매년 기자회견 또는 기자 간담회
◦ 문재인 : 매년 기자회견

이러한 사실관계를 정리하자면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거부는 관행에 부합하지 않는 이례적인 일이다. 그렇다고 전례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 거부감이 지속된다면 재임 중 극도로 기자회견을 기피한 이명박 전 대통령에 자주 비교될 것으로 보인다.

※ '이슈묍'은 이슈(Issue)와 뫼비우스(Moebius)를 조합한 말로, YTN의 뉴스 큐레이션(선별·재구성) 콘텐츠를 지칭하는 브랜드입니다.
'이슈묍'은 전용 앱을 통해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YTN 육지혜 (yjh7834@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