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무고함 밝혀질 것"...與 "사퇴하고 수사받아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최측근 정진상 전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구속기소 된 것에 대해 법정에서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이 대표를 표적으로 한 이른바 '카더라 기소'라며 강하게 반발했는데, 국민의힘은 이 대표도 사퇴하고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공세에 나섰습니다.

손효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 앞에서 정진상 전 정무조정실장 기소와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미 예견된 수순이었고, 정 전 실장의 무고함을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정치검찰이 이미 정해놓은 수순에 따라서 낸 결론이라, 이미 예견된 일이었습니다.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것으로 믿습니다.]

SNS에 올린 글에서는 정치 검찰이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신을 직접 수사하겠다고 벼르는 모양인데 또 한 번 탈탈 털어보라면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정면돌파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당 차원에서도 정 전 실장을 기소한 검찰을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물증 하나 없이 전해 들은 말로 죄를 만들어낸, 이른바 '카더라 기소'로 규정하고, 이 대표를 무너뜨리겠다는 야당 파괴, 정적 제거라고 반발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사필귀정'이라며 최측근이 모두 구속기소 된 만큼 이젠 이 대표가 대표직을 내려놓고 수사받으라고 압박했습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이 대표를 감쌀 게 아니라 당을 지켜야 할 때라고 지적했습니다.

[김미애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민주당은 이재명 방탄을 위해 정치보복, 야당탄압이라는 어불성설의 구호를 외칠 때가 아니다. 민주당 방탄을 나서야 할 때다.]

이재명 대표 최측근들에 대한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되고 법정 공방이 시작되는 만큼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둘러싼 정치권의 논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