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예산안 논의' 막판 협상 돌입

여야 원내대표 '예산안 논의' 막판 협상 돌입

2022.12.06. 오전 10: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예산안 협상, 오늘부터 여야 원내대표가 주도
대통령실 이전·지역사랑상품권 등 쟁점 담판
여야 2+2 협의체, 공공주택 관련 예산 증액 협의
AD
[앵커]
국회에서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여야의 막바지 협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실무협상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한 여야는 오늘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대통령실 이전이나 지역사랑상품권과 같은 핵심 쟁점 예산들을 놓고 논의에 들어갑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여야가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협의를 오늘도 이어가죠?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네,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여야 협상은 오늘부터 각당 원내대표가 주도합니다.

오늘 오후 여야 원내대표가 만날 예정인데, 대통령실 용산 이전이나 지역사랑상품권 예산 등 핵심 쟁점에 대한 막판 협상이 이어질것으로 보입니다.

여야는 앞서 어제(5일)저녁까지 각 당 정책위의장 등이 참여하는 2+2 협의체를 통해 공공분양과 공공임대 주택 예산을 모두 증액하기로 하는 등 일부 견해 차를 좁혔습니다.

여기에 여야 모두 오는 9일까지인 정기국회 회기 안에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데 공감하는 만큼, 극적 타결 가능성에 대한 기대도 나옵니다.

다만 민주당이 내일 의원총회에서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논의하면서 협의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전망도 동시에 나옵니다.

[앵커]
오늘 국회에서는 서민들의 금리 부담을 줄이기 위한 당정 협의도 진행될 예정이죠?

[기자]
네, 오늘 오후 여당과 정부는 서민과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 대책을 논의합니다.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로 갈아탈 때 중도상환수수료를 한시적으로 면제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오후 열리는 보건복지위원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공적연금 개편 방안이 논의될 예정인데, 화물연대 파업 관련 질의가 나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오전에 시작되는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청와대 보존 법안을 위한 공청회 일정 등이 조율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