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 이준석 '운명의 날'...與 윤리위 추가 징계 논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오늘(6일)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논의합니다.

추가 징계는 사실상 이 전 대표에 대한 퇴출 선고가 될 것이란 전망이 높아 거센 후폭풍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오늘 저녁 전체 회의를 열고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를 논의합니다.

'양두구육'과 '신군부' 발언 등을 문제 삼아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한 지 18일만입니다.

[이양희 /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지난달 18일) : 이준석 당원 징계 절차 개시. 객관적 근거 없이 모욕적 비난적 표현 사용 및 법 위반 혐의 의혹 등으로….]

이준석 전 대표는 이미 지난 7월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6개월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았습니다.

보통 추가 징계는 기존 징계보다 더 무겁기 때문에, 이번엔 6개월보다 긴 당원권 정지나 탈당 권유, 제명이 결정될 가능성이 큽니다.

어떤 징계든 정상적인 당 대표 복귀가 차단되는 거라 이 전 대표에게는 퇴출 선고나 다름없습니다.

정치적 명운이 걸린 윤리위를 하루 앞두고 이 전 대표 측은 윤리위가 절차를 어겼다며 문제 제기에 나섰습니다.

보통 10일 이상은 소명서 제출 기한을 줘야 하는데 윤리위가 지난달 29일에야 소명 요청서를 보냈고, 징계 사유도 적혀 있지 않아 위법한 징계라는 겁니다.

사실상 윤리위 불출석 가능성도 열어둔 건데, 이 전 대표 측은 윤리위가 추가 징계를 결정하면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전 대표 (CBS 김현정의 뉴스쇼(지난달 15일) : 제명을 한다는 건 그거는 진짜 정치 파동을 넘어서 그거는 제가 역사책에 이름 나올 일입니다. 그런 일이 발생하면 그 상황을 한번 판단해 보겠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소명 요청서를 언제까지 보내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는 입장이어서, 이 전 대표 출석 여부와 관계없이 징계 결론이 내려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편 지난 8월 연찬회 때 금주령을 어겼다는 이유로 윤리위에 회부된 권성동 전 원내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도 함께 논의됩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를 상대로 낸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의 결과도 임박했습니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윤리위 징계 결과와 함께 집권여당 국민의힘이 다시 격랑으로 빠져들지, 이번주가 중요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YTN 김경수입니다.




YTN 김경수 (kim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