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병호, 대통령실 문자 파장...野 "정치감사 배후 드러나" 맹폭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대통령실 고위 인사에게 보내는 문자 메시지가 취재진에 포착돼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감사원이나 대통령실이 단순 질의에 대한 답변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당장 민주당에서는 정치감사의 배후가 대통령실로 드러났다며 맹공을 폈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국무회의 시작 전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휴대전화 전화로 메시지를 보내는 모습입니다.

수신자는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

취재진의 카메라에 잡힌 문자 메시지는 '오늘 또 해명자료가 제대로 나갈 것' '무식한 소리 하지 말라는 뜻' 등의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감사원이 최고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를 거치지 않았다고 지적한 일부 언론 보도를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감사원은 '서해 감사는 절차 위반'이라는 기사에 대한 질의가 있어, 유 총장이 해명자료가 나갈 것이라며 알려준 내용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대통령실 측도 문자와 관련해 문자 내용에는 정치적으로 해석할 만한 어떠한 대목도 발견할 수 없었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감사원은 대통령실과 독립적으로 운영된다고 밝힌 지 불과 하루 만에 유 사무총장의 문자 메시지가 공개되자,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말이 거짓임을 밝혀졌고, 서해 공무원 감사의 배후가 누구인지 드러났다며 파상공세에 나섰습니다.

[정태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대통령 비서실과 감사원이 짜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한 감사를 시도했고 아직도 모의 중이라는 반증입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감사원과 대통령실의 정상적인 업무를 정치 공작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맞받았습니다.

[장동혁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서해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감사원의 정상적인 정치활동에 정치 탄압이라는 색깔을 입히고 덧칠해 공정성과 정당성을 훼손하기 위한 시도입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가 최고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았다는 지적에 감사원은 시급한 감사 사안은 감사위원회 의결 없이도 감사를 진행할 수 있다며 감사의 적법성을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런 해명에도 유병호 사무총장이 대통령실 측에 보낸 메시지로 감사원 감사의 적법성과 중립성을 둘러싼 논란은 더욱 확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h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