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스타 채용 비리 의혹 실명 공개...野, 강력 반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야당 의원 등의 실명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해당 의원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7년 이상직 전 의원이 설립한 이스타 항공!

문재인 정부 당시 승무원, 조종사 등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여권 핵심 인사들이 취업 청탁을 했고,

기준에 못 미치는 지원자들이 실제 채용으로 이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습니다.

그런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현 야권 인사들이 연루됐다며 실명을 직접 거론했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이원욱 의원 등 3명입니다.

[윤창현 / 국민의힘 의원 : 이분 같은 경우 한명숙 의원께서 관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70명 중에 70등을 했습니다 양기대 의원님이 등장하십니다. 이분의 경우 132명 중에 106등을 했고요, 그리고 이원욱 의원님 70명 중에 42등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실관계가 불명확한 일방적인 주장으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면 윤리위에 제소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김종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냥 자료 하나 있다, 그 자료가 왜 들어갔는지 어떻게 압니까? 누군가가 이원욱 의원, 양기대 의원 이름을 팔았을 수도 있는 거고 뭔가 정황이라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니예요?]

실명이 거론된 의원들도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만약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양기대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윤창현 의원이 취업청탁대상자로 지목한 사람을 전혀 알지도 못합니다. 그리고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 질 경우 분명히 책임을 지고 국회 의원직을 사퇴해야 할 것입니다]

반면, 국민의힘 측에서는 국감장 발언으로 국회의원을 윤리위에 넘긴다는 것은 협박이라며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윤한홍 / 국민의힘 의원 : 국정감사장에서 국정감사하는 분이 발언한 것을 가지고 윤리위원회에 넘긴다? 그것은 저는 반 공갈, 반 협박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신구 권력을 둘러싼 갈등이 곳곳에서 표출되는 가운데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한 실명 공개로 인한 파장까지 더해지면서 여야 간 대립은 한층 더 첨예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