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괌 타격능력 과시?..."北 미사일 4,500여km 비행·日 상공 통과"

실시간 주요뉴스

"北, 자강도서 중거리탄도탄 발사…日 상공 통과"
"비행 거리 4,500여km·고도 970여km·마하 17"
北 미사일 日 상공 통과…2017년 이후 5년만
北 발사 미사일, 1월 발사했던 '화성-12형' 추정
[앵커]
북한이 지난 1일에 이어 사흘 만에 또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이번엔 중거리 탄도 미사일을 쏘아 올렸는데, 일본 상공을 넘어 4,500여km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기술 완성을 위한 시험발사 준비를 하고 있다며, 도발 강도를 높여갈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연희 기자!

[기자]
네, 국방부입니다.

[앵커]
북한, 이번엔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요?

[기자]
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오전 7시 23분쯤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발사돼 동쪽 방향으로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미사일의 비행 거리는 4,500여km, 고도는 970여km, 속도는 약 마하 17로 탐지했고,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IRBM 발사는 지난 1월 30일 이후 약 8개월 만이고, 중거리 탄도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은 지난 2017년 9월 이후 5년만입니다.

오늘 쏜 미사일은 북한이 지난 1월 발사했던 화성-12형으로 추정되는데요.

정상 각도가 아닌 고각, 그러니까 높은 각도로 발사해 비행 거리를 짧게 조절했던 1월과 달리

이번에는 발사 각도를 정상 각도로 조정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화성-12형의 최대 비행 거리가 이번에 포착된 4천500여km로 분석되는 만큼, 북한이 화성-12형을 정상 각도로 발사해 최대 비행 거리와 재진입체 성능을 검증하려 했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특히, 평양에서 미국령 괌까지의 거리가 3천400여km라 이번 발사는 유사시 한반도로 전개되는 미군 증원전력의 발진기지인 괌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한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도발 수위를 끌어올린 북한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주목되는데요. 우리 군은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기자]
네, 국방부는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북한이 '핵무력 완성'을 목표로 전략무기 개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핵무력 정책' 법제화 발표의 후속조치와 체제결속 차원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시험발사 또는 7차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도 있다고 봤는데요.

이와 관련해, 북한이 영변 원자로 등 주요 핵시설이 정상가동하고 있고, 핵실험 가능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등 핵 능력 고도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북한이 신형 액체추진 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기술 완성을 위한 시험발사 준비와 고체추진 미사일 성능개량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고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 유형별 군사적 대응방안을 구체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허태근 /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 북한에 대해서는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와 압도적 대북 억제력을 현시하면서, 도발 유형별 군사적 대응방안을 구체적으로 준비해나가야 하겠습니다.]

군 관계자는 오늘 발사에 대해서도 군사적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이번 도발에 대한 후속 조치로 미군 전략자산 전개와 탄도미사일 실사격 등의 대응 조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