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감 주도권 쟁탈전 '전운'...李 성남 FC 공모 두고도 공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내일(4일) 시작하는 국정감사에서는 전임 문재인 정부 책임론과, 현 윤석열 정부 견제론이 '정면 충돌'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 팽팽한 대치 속에,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공모자로 적시된 '성남 FC' 공소장을 두고 공방은 한층 가열됐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번 연휴가 끝나면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국정감사의 막이 오릅니다.

정국 주도권 확보를 위한 분수령으로 평가받는 국감인 만큼, 여야 모두 상대의 아킬레스건을 공략하겠다며 전의를 다지고 있습니다.

탈원전 정책 등 문재인 정부에서 5년간 빚어진 실정을 마지막으로 파헤치겠다는 여당과,

[성일종 / 국민의힘 정책위 의장(지난달 30일) :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면서도 “전기요금 인상 없다”라고 공언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백운규 장관의 아집이 한 원인입니다. 실패한 정책의 후폭풍이 정말 큽니다.]

대통령실 이전을 포함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 난맥상을 부각하겠다는 야당이 강하게 대치하는 형국입니다.

[한병도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실 의혹 진상규명단장(지난달 30일) : 관저 부지 선정 특혜 수주, 대통령실 직원 사적 채용, 외교참사 등 기타 업무능력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와 향후 국정조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혀내겠습니다.]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도 국감장을 달굴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 대표가 공모자로 적힌 검찰의 성남 FC 의혹 공소장을 두고 여야는 국감 직전 주말까지 날 선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을 가리려는 검찰의 정치 수사 쇼라고 비판했고,

[박성준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성남FC 수사는 욕설 정국을 벗어나기 위한 윤석열 검찰의 야당탄압 수사에 불과합니다. 수사가 아닌 사냥을 하는 검찰은 반드시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거짓 해명이 드러났는데도 야당이 적반하장으로 나온다며 맞섰습니다.

[장동혁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169석이라는 숫자로 이재명 대표의 죄를 덮을 수는 없습니다. 국회를 끝까지 방탄막으로 악용하려 한다면, 이재명 대표는 물론, 더불어민주당도 자멸할 것입니다.]

국정 감사에 돌입하면 국정 난맥의 책임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은 한층 격해질 전망이어서, 민생 위기 속 협치를 기대하기는 당분간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