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약 통장에 잠자는 105조 원...6년째 1.8% 이율"

실시간 주요뉴스

주택 청약에 몰린 통장 예치금이 105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연이율은 6년 동안 1.8%로 동결돼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당 맹성규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 부동산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8월 말 기준 2천8백만 개 청약통장 계좌에 모인 예치금이 105조 원인데, 이자율은 지난 2016년 연 1.8%로 하락한 뒤 그대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맹 의원은 내 집 마련의 꿈을 담은 돈이 기약 없이 잠자고 있다며 청약통장의 순위 변별력도 크지 않다는 지적이 있는 만큼, 고금리 상황에 맞춰 이율을 조정하고 청약제도를 손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