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항모 아랑곳 않는 北...'한미일 훈련'에 추가 도발하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미 해상 연합 훈련이 진행되는 가운데 북한이 사흘 간격으로 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리며 무력 시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한미일 3국의 연합 훈련까지 예정된 만큼 이를 명분으로 북한이 더 높은 수준의 도발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미 해군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을 필두로 한미 함정들이 해상훈련에 나섰습니다.

레이건함에서는 영화 탑건 매버릭으로 대중에게 알려진 슈퍼호넷 전투기가 공중조기경보통제기 호크아이와 함께 출격합니다.

한미 해군은 일본의 해상 자위대와 함께 동해 공해 상에서 대잠수함전 훈련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3국이 참여하는 대잠전 훈련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2017년 제주 남방 한일 중간 수역 공해 상에서 처음으로 실시된 이후 5년 만입니다.

해군은 이번 훈련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능력 고도화 등 커지고 있는 북한의 잠수함 위협에 대한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입니다.

한미 해상 훈련 시작 하루 전인 지난 25일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데 이어 사흘 만에 또다시 2발을 쏘며 무력시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미 항모가 한반도에 전개된 상황에서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건 이번이 처음인데, 한미의 확장 억제 역량에 대한 대응능력을 과시하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양 욱 / 아산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 : 항모가 다시 한반도에 돌아왔다는 것 자체에 김정은이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이 아니겠느냐...한미 양국의 압박에 굴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도발한 거로 보입니다.]

북한이 그동안 추가 핵실험을 예고해 온 만큼 미국의 전략 자산 전개와 한미일 연합훈련을 빌미 삼아

다음 달 중순 이후 7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관측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