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힘에 의한 北 현상변화 원치 않아"..."한일관계 빠르게 회복"

실시간 주요뉴스

尹 "담대한 구상, 먼저 다 비핵화하라는 뜻 아냐"
尹 "北이 확고한 비핵화 의지 보여주면 지원"
尹 "북핵 중단 시 재래식 무기 군축 논의"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촉구하면서도 힘에 의한 현상 변화는 원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과거사 문제에 얽힌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과감한 개선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북정책 로드맵 '담대한 구상'의 의미가 '선 비핵화 후 지원'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확고한 비핵화 의지만 보여주면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다 도와주겠다는 뜻이라며 종전과는 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제일 중요한 것은 남북한 간의 지속가능한 평화의 정착이고 우리가 북한에 대해서 여러 가지 경제적·외교적 지원을 한 결과 북한이 그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변화한다면 그 변화를 환영하는 것뿐입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 개발 중단 시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외교적 지원과 함께 재래식 무기체계 군축 논의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우려하는 체제 위협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체제 안전 보장이라고 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해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무리한 또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은 전혀 원하지 않습니다.]

또 핵확산금지조약, NPT 체제가 항구적인 세계 평화에 필수적인 전제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어떤 상황에도 확장억제를 실효화 하고 더욱 강화해나가는 것을 우선 과제로 삼고 NPT 체제는 끝까지 지켜내겠다는 겁니다.

한일 관계와 관련해선 역대 최악의 관계를 빠르게 복원시켜나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과거사 문제 역시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토대로 해결해나가겠는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강제 징용 관련 대법원 판결 집행 과정에서) 일본이 우려하는 주권 문제 충돌 없이 채권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그런 방안을 지금 깊이 강구하고 있는 중입니다.]

윤 대통령은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강화할 때 과거사 문제를 원만하고 빠르게 해결할 수 있다며 한일관계 해법에 긍정적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