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오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여당 내홍·인적 쇄신' 화두

실시간 주요뉴스

윤 대통령 10∼15분 모두 발언 이후 질의 응답
대통령실 "원고 읽기보다 성과 설명하는 방식"
20%대로 떨어진 국정 지지…사과 뜻 밝힐지 관심
기자회견 40분 예정…YTN 모든 과정 생중계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은 오늘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출근길 약식 회견은 수시로 했지만, 공식 회견은 처음입니다.

40분을 계획하고 있는데 여당 내홍과 지지율 하락으로 인한 쇄신 여부에 가장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입니다.

박소정 기자입니다.

[기자]
'취임 100일, 대통령에게 듣는다'

오전 10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첫 공식 기자회견, 최근 업그레이드된 출근길 약식 회견과 비슷한 형식으로 열립니다.

대통령이 먼저 10분에서 15분가량 모두 발언을 하고 나서 출입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이 이어집니다.

모두 발언에선 취임 이후 100일 동안의 소회를 밝힌 뒤 향후 국정 운영 구상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준비된 원고를 읽기보다 대통령이 성과를 설명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전했습니다.

인사 문제와 정책 혼선, 호우 속 퇴근 논란, 여당 내홍 등이 겹치며 국정 지지가 20%대까지 떨어진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힐지가 관심입니다.

대통령실은 그러나 대국민 사과를 할 만큼 커다란 정책 실패가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질의 응답은 사전 준비 없이 자유롭게 이뤄집니다.

다만 외교·안보 분야부터 질문을 받고 자유 주제로 이어집니다.

우선 관심은 여당 내 갈등,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신청한 당의 비대위 전환 효력정지 가처분의 심리가 공교롭게도 오늘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윤 대통령이 권성동 원내대표와 주고받은 문자 유출, 이 전 대표가 윤 대통령을 직격했던 발언 등에 대한 입장을 물을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실 대폭 개편에 선을 그은 윤 대통령은 일부 인력을 보강한다는 방침이지만, 쇄신 요구가 높은 만큼 관련 질문도 예상됩니다.

기자회견은 40분으로 계획돼 있지만, 질문이 많을 경우 길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YTN은 모든 과정을 생중계합니다.

YTN 박소정입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