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강훈식 "다양성이 숨쉬면서도 통합정당을 만들기 위한 고민 해야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인 강훈식 의원이 조금 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앞선 지역별 순회 경선에서 이재명 의원뿐 아니라, 박용진 의원에게도 10% 포인트 넘게 차이 나는 상황에서 후보직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자회견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강훈식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아프고 부끄러웠습니다. 집단적 무력감에 빠져 있는 우리 모습이 두렵기도 했습니다.

패배를 딛고 일어나 무너졌던 우리 안의 기본과 상식과 되찾고 국민 여러분께 쓸모 있는 민주당을 보여드리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자세를 곧추세우고 다시 가슴 뛰는 민주당을 만드는 당대표가 되고 싶었습니다.

이제 그 과제를 두 후보께 맡기고 저는 다시 1명의 구성원으로 돌아가 새로운 길을 찾아보겠습니다.

TV토론에 나가면 원외지역 설움과 고충을 전해 달라고 했던 경남의 지역위원장, 민주당을 젊고 새롭게 바꿔달라고 응원했던 광주시민, 당심과 민심이 괴리되어서는 안 된다고 걱정했던 강원의 대의원, 충청의 중심이 되어 달라고 했던 원로 당원 그리고 부족한 저를 공개 지지해 준 김영춘, 임종석, 조응천, 어기구, 장철민 의원 그리고 무명의 강훈식을 여기까지 올 수 있게 끌어주신 지지자 여러분,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잊지 않겠습니다.

당 대표로서의 도전은 여기서 멈추지만 우리 민주당은 더 넓고 더 강한 정당으로, 더 젊고 유능한 수권정당으로 다양성이 숨쉬면서도 다름이 공존하는 통합정당으로 만들기 위한 고민과 발걸음은 더 바삐 더 치열하게 해나가야 됩니다.

우리는 더 큰 민주당을 만들어야 합니다. 남은 두 분 중 누가 당 대표가 되더라도 그런 가슴 뛰는 민주당을 만들 수 있게 가장 낮은 곳에서 헌신적으로 돕겠습니다.

지금까지 보내주신 응원과 격려에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