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국민께 정부 대표해 죄송"...이틀 연속 수해 현장 방문

실시간 주요뉴스

尹 "국민께 정부 대표해 죄송"…취임 후 첫 사과
이틀 연속 수해 현장…국정홍보 사진 배경 논란도
尹, 인공지능 기반 홍수 예보 시스템 구축 지시
尹, 지하 저류조·지하 방수터널 재추진도 주문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집중호우 피해로 불편을 겪은 국민에게 정부를 대표해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사과한 건 처음입니다.

아파트 옹벽이 무너진 현장을 찾아선 국민 안전은 정부 책임이라고 강조했는데, 국정홍보용 사진으로 일가족 참변 현장을 쓴 것을 놓고 논란도 이어졌습니다.

박소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출근길을 급하게 바꿔 용산 대통령실이 아닌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로 향한 윤석열 대통령!

총리 주재였던 홍수 피해 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하고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예상보다 더 최악을 염두에 두고 대응해야 합니다. 아울러서 국민의 안전에 대해서 국가는 무한책임을 지는 것입니다.]

곧바로 이어진 하천 홍수 도심 침수 대책회의.

윤 대통령은 먼저 집중호우로 불편을 겪은 국민께 죄송하다는 말을 꺼냈습니다.

취임 이후 직접 사과를 한 건 처음입니다.

[윤석열 / 대통령 : 다시 한 번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입니다.]

그런데 대통령실 관계자가 굳이 사과라고 보지 않는다며 소통의 일환이라고 했다가 사과가 맞는다고 번복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더불어 기상 이변에 대한 근본 대책 마련을 강조하면서 특히 인공지능 기반의 홍수 예보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지하 저류조와 지하 방수터널의 재추진도 언급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오세훈 시장께서 과거에 준비를 했다가 행정권이 바뀌면서 추진을 못 했던 물을 잡아주는 지하터널이라든지.]

회의를 마친 뒤엔 폭우로 옹벽이 무너져내려 주민들이 대피한 아파트 현장을 둘러보고 이재민들을 위로했습니다.

이틀째 연속 수해 현장 행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신림동 사고 현장 방문 사진이 대통령실 홈페이지와 SNS에 국정 홍보용으로 사용되면서 또 다른 논란을 불렀습니다.

일가족이 목숨을 잃은 곳을 배경으로 쓴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커지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부족한 점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YTN 박소정입니다.




YTN 박소정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