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책임 통감" vs 野 "전면 쇄신"...정국 주도권 신경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자진 사퇴하자, 여당은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야당은 윤석열 정부 인사에 대한 전면 쇄신을 촉구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박기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순애 부총리 사퇴에 국민의힘은 깊은 유감과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몸을 낮췄습니다.

국민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양금희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오늘 박순애 교육부 부총리 겸 장관의 사퇴에 대해 깊은 유감과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을 통감합니다.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정부와 국회의 존재 이유가 오직 국민임을 다시 깊게 새기겠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줄행랑 사퇴'로 규정했습니다.

졸속 정책으로 논란만 일으켰다는 겁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의 결과라며, 내각 전면 쇄신을 촉구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박순애 장관의 임명을 강행하고 또 추천했던 사람들의 책임은 묻지 않으면서 장관 한 사람의 퇴진으로 문제를 무마시키려고 해서는 국민의 신뢰를 얻기는 어렵다….]

정의당도 윤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압박했습니다.

[이동영 / 정의당 대변인 : 자진사퇴까지 기다릴 것이 아니라 단호하게 경질했어야 마땅합니다. 인사청문회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임명 강행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책임있는 사과가 뒤따라야 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이 정호영·김승희 후보자가 잇달아 낙마한 보건복지부 장관과, 새 교육부 장관 후보자까지 물색해야 하는 가운데,

최근 경찰국 신설 문제로 야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거취까지 압박하며 윤석열 정부 인사에 대한 공세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습니다.

박순애 부총리 사퇴를 고리로 정국 주도권을 쥐려는 야당과, 정국 반전을 노리는 여당 사이 신경전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기완입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