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의장 회담 이어 尹-펠로시 통화..."대북 억지력" 화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미 양국 국회의장이 실질적 비핵화를 위한 양국 정부 노력을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도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40분동안 '깜짝 통화'하며 역시, 강력한 대북 억지력을 강조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레드카펫이 깔린 국회의사당, 마중 나온 김진표 의장과 팔꿈치 악수하며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방한 일정 첫발을 뗐습니다.

여야 원내대표와 외통위원들까지 배석한 자리에서 한미 의장은 70분 동안 마주 앉았습니다.

두 사람은 북한 위협 수위가 높아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하면서, 확장된 대북 억지력으로 양국 정부의 비핵화 작업을 지원하자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김진표 / 국회의장 :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과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낸시 펠로시 / 미국 하원의장 : 시급한 상황에서 안보상의 위기로 시작된 (한미) 관계가 따뜻한 우호 관계로 발전했습니다. 경제와 안보, 거버넌스의 의회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양국 의장은 국회 사랑재에서 오찬도 함께하며, 내년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기념 결의안 채택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도 서초동 사저에서 펠로시 의장과 40분 동안 '깜짝 통화'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한미 동맹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면서 양국 간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질서를 가꾸어 갈 것을 제안했고,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때 바이든 대통령과 약속한 포괄적 전략 동맹 발전을 위해 미국 의회와도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핵심은 역시 안보, 대북 억지력이었습니다.

[김태효 / 국가안보실 1차장 : 공동경비구역, JSA 방문이 예정돼 있어서 윤 대통령은 이번 펠로시 일행의 방문이 한미 간 대북 억지력 증표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대면 만남이 없었던 것에 아쉬운 목소리가 있고, 특히 윤 대통령의 연극 관람이 기름을 부었는데, 대통령실은 2주 전 이미, 휴가 일정 때문에 면담이 힘들다고 양해를 구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윤 대통령이 어제(4일) 아침 일찍 따뜻한 인사를 하고 싶다고 통화 의향을 타진했고, 펠로시 하원의장이 흔쾌히 받아들였다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첨예한 미·중 갈등 속에, 동맹국에 최소한의 성의 표시를 하는 것으로 접점을 찾은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