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5년 만에 마주한 한미일 정상..."북핵 관련 공조 강화" 한목소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취임 후 첫 해외 일정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윤석열 대통령, 오늘이 가장 중요한 날입니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4년 9개월 만에 열렸는데요,

이 자리에서 3국 정상은 한목소리로 북핵에 대응하기 위한 공조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한미일 정상회담이 드디어 개최됐습니다.

북핵 문제 대응이 화두였네요.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정상이 무려 4년 9개월 만에 마주앉았는데요.

역시 화두는 북핵을 포함해 북한의 도발 문제였습니다.

조금 전에 생중계해드렸는데요.

미국과 한국 일본 정상 순으로 모두발언이 있었는데 먼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북한이 지속적으로 핵실험 할 거란 우려가 있다면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포함한 우리의 공동 목표 달성에 3각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역시 북핵 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될수록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이 커진다면서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3국이 세계 평화와 안정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점점 더 심각하게 우려돼 한미일 공조강화가 불가결하다면서 이런 점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은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25분 뒤에는 다른 일정이 또 있어서 깊은 얘기를 길게 나눌 상황은 아니지만 공조 강화에 한목소리를 낸 겁니다.

방금 한미일 정상회담은 끝났습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일본 기시다 총리와 어제 스페인 국왕 부부가 주최한 환영 만찬에서 처음 대면해 4분가량 대화했는데요.

이로써 이번 나토회의에서만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세 차례 만나게 됐습니다.

[앵커]
윤 대통령도 준비를 많이 했을 텐데요, 각오나 입장 밝힌 게 있습니까?

[기자]
해외 일정을 동행 취재해도 소수의 제한된 취재진만 입장하기 때문에 대통령과 대화할 기회는 적은데요.

오늘 윤 대통령의 발언이 나왔습니다, 용산 출근길에 매일 하던 도어 스테핑처럼 이곳 마드리드에서도 회담장에 입장하는 과정에서 질문할 기회가 있었던 건데요.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나토 참석에 중국이 대가를 치를 거라고 한 질문에, 자유와 인권, 법치를 중시하는 규범에 입각한 질서가 존중되는 그런 협력을 나토 국가들과 인태국가들이 연대해서 만들어가야 한다고 설명했고요.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날렸고, 일본 기시다 총리에 대해선 양국관계 발전시킬 파트너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오늘 아니더라도 한미일 간에 북핵 위기와 관련해서 안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는 가지고 있고. 안보협력은 북핵이 고도화될수록 점점 더 강화되는 것으로 귀결될 거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 기시다 총리와 한일의 현안을 풀어가고 양국의 미래 공동 이익을 위해서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저는 확신하게 됐습니다.]

윤 대통령이 들어온 장소, 잠시 뒤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곳이고요, 우리나라로 치면 코엑스나 킨텍스 같은 컨벤션 센터입니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끝나고는 나토 회원국과 파트너국의 공동 세션도 바로 같은 장소에서 이어지고요,

윤 대통령은 다른 정상들과 마찬가지로 비공개 '3분 연설'을 통해 북핵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내일로 예정됐던 프랑스 정상과의 회담이 오늘로 당겨져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새로운 내용이 들어오는 대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soj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