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정치] 이준석 vs 윤핵관...장제원이 '친이' 김종인을 모신 이유는?

실시간 주요뉴스

이준석 대표와 '윤핵관'의 대결로 요약되는 국민의힘 내 권력 다툼이 갈수록 노골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 24일 SNS에 "다음 주 내내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고 적었습니다.

여의도에서는 간 보는 '안철수'의 간과 장제원 의원의 장을 합성한 '간장'이란 단어로 두 사람을 직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근 이게 대통령을 도와주는 정당이냐며 이준석 대표를 직격한 장제원 의원.

오늘은 자신이 만든 포럼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연사로 초청했습니다.

"이준석을 징계하면 당에 치명적"이라고 한 김종인 전 위원장을 연사로 초청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김종인 전 위원장의 강연 내용 들어보시죠.

[김종인 /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국민의 힘은 원래 대통령 정당이기 때문에 소속 의원들은 오직 통만 쳐다보는 집단 아닌가 그렇게 생각. 그러니까 정치적으로 크게 발전할 수 없는 거야. 선거에서 국민의 소위 의사를 확인했으면 확인한 의사에 따라서 정치인 정당은 반드시 반응을 보내야지 미래가 보장되는 것이지 그게 무엇인지도 모르고 지나가면 그 정당은 희망이 없다.]


YTN 김영수 (kim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