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원욱 "박지현, 이재명 앞에선 약해...최고위원 하고 싶나?"

실시간 주요뉴스

이원욱 "박지현, 이재명 앞에선 약해...최고위원 하고 싶나?"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이재명 의원 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진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의원은 SNS를 통해 강성 팬덤을 비판하던 박 전 위원장이 갑자기 '강성 문파'를 소환해 이들과 이재명 의원 팬덤을 비교해 의아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극렬 문파이고, 이들에게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이라는 박 전 위원장의 SNS 글을 비판한 것으로, 이 의원은 너희는 더했다는 이유로 현재 민주당에 해가 되는 팬덤을 평하는 것은 극렬 문파와 이재명 의원 팬덤 사이 갈등을 불러올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전 위원장은 지방선거 당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계양을 이재명 후보 공천 등에서도 말 바꾸기를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이재명 의원 팬덤에 호감이라도 사서 최고위원에라도 도전하고 싶은 것이냐고 반문했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