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배현진 악수 뿌리친 이준석, '징계' 언급은 자제

실시간 주요뉴스

배현진 악수 뿌리친 이준석, '징계' 언급은 자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공개석상에서 배현진 최고위원과 또다시 신경전을 벌이며 지도부 난맥상을 여과 없이 드러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인사차 악수를 건네자 의도적으로 이를 뿌리친 채 자리에 앉았습니다.

배 최고위원도 불편한 심기를 반영한 듯 자리로 돌아가며 이 대표 어깨를 한 차례 내려치며 감정의 앙금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또, 최고위원회의 모두 발언에서도 성 상납·증거 인멸 의혹에 대한 징계 논의 관련 언급은 자제했고, 취재진 질문에도 함구했습니다.

대신, 오늘은 당 혁신위원회가 출범하는 날이라며 혁신위 활동을 통해 대선과 지방선거 승리를 넘어 의회에서도 다수가 되도록 준비하는 기초를 닦는 역할을 충실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YTN 정유진 (yjq0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