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교육부 박순애·복지부 김승희 지명...여성 발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박순애 서울대 교수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김승희 전 의원을 발탁했습니다.

내각에 여성이 부족하다, 젠더 갈등이 유감스럽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여성을 우선 발탁하겠다고 인식을 바꾼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서경 기자!

윤 당선인이 오늘 장관 등 3명의 인선을 발표했는데, 모두 여성이 낙점됐다고요?

[기자]
네, 윤 대통령은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박순애 서울대 교수를 발탁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박 후보자가 공공행정 전문가로 교육행정 비효율 개선은 물론 인수위원을 역임한 만큼 새 정부 핵심 국정과제 실현을 이끌 적임자라고 설명했습니다.

안철수 전 인수위원장은 오늘 CBS라디오에 출연해 본인도 인사 추천에 참여했다고 밝혔는데요 박 후보자는 안철수계로 분류됩니다.

보건복지부 장관에는 김승희 전 의원이 낙점됐는데요.

김 후보자가 보건·의료계 권위자로 전문성을 인정받아 지난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고, 국가 보건복지 정책 수립과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정책 대안을 제시해온 인물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식품의약품안전처장도 지명했는데,

마찬가지로 여성인 오유경 서울대 약학대학 학장이 내정됐습니다.

그동안 윤 대통령은 '능력중심 인사'를 강조했고, 앞서 임명된 부처 장관 16명 가운데 여성은 여가부 김현숙·중기부 이영·환경부 한화진 등 3명에 그쳤습니다.

그러나 최근 내각에 여성이 부족하다, 젠더 갈등이 유감스럽다는 지적이 겹쳤는데요.

이에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주겠다고 발언하는 등 윤 대통령의 인식이 변화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대통령실은 그동안 민주당 협조로 윤석열 정부 내각이 완성되면,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겠다고 했는데요.

아직 아주 완성되지는 않았습니다만 드디어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회의가 열렸군요.

[기자]
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정식 국무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감회가 새롭다면서, 한덕수 총리를 중심으로 원팀이 되어 일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들어보겠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첫 국무회의도 세종시 국무회의장에서 열게 돼서 감회가 새롭습니다. 앞으로도 자주 이곳 세종에서 국무위원 여러분과 수시로 얼굴을 맞대고 일하겠습니다. 한덕수 총리님을 중심으로 국무위원들께서 원팀이 돼서 국가 전체를 바라보고 일해 주시기를 거듭 당부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일시적으로 다주택자 양도세 부담을 낮춰주는 소득세법 시행령과 첫 대통령 직속 위원회인 국민통합위원회 설치 운영 규정안이 처리됐습니다.

물류 창고 화재 재발 방지 대책이나 지역 균형 발전에 관한 논의도 있었습니다.

국무회의가 열리기 직전에는 국무위원 등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도 진행됐고, 국무회의를 마친 뒤에는 직원들을 격려차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국무회의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18개 부처 장관 가운데 교육부, 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뺀 16개 부처 장관이 모두 참석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YTN 박서경입니다.



YTN 박서경 (ps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