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야, 사활 건 총력전...국회의장 후보에 5선 김진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방 선거를 8일 앞두고 힘 있는 여당 후보론을 내세우는 국민의힘과 한 번만 더 기회를 달라는 더불어민주당의 표심 잡기 경쟁이 점입가경입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5선의 김진표 의원, 부의장 후보에 4선의 김영주 의원을 선출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승환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먼저 선거 관련 각 당 움직임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전 군포 아파트 단지를 찾아 1기 신도시 재정비 공약 실현을 약속하며 힘 있는 여당 후보론을 강조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순환 개발 한다고 했을 때 몇십 년이 걸리기 때문에 사업성이 있고, 신속 추진의 필요성이 있는 곳들은 최대한 윤석열 정부 내에서 빠르게 추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거라고 봅니다.]

이 대표는 잠시 뒤 국회에서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기자회견도 열 예정입니다.

오전엔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비대위원장이 유세 과정에서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을 들었다면서, 백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박지현 /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 반성하고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 충실하게 이행하겠습니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하겠습니다.]

이와 함께 박 위원장은 86 용퇴론에 대한 논의를 포함해 젊은 민주당으로 나아가기 위해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에 대해 이번 주 안으로 발표하겠다며 당의 혁신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앵커]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올수록 상대 측을 향한 비방전도 격화되고 있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의 인천공항 민영화 발언과 관련해 연일 맹공을 가하고 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권이 미처 추진하지 못한 인천공항 민영화에 미련이 남은 게 아닌지,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답해야 한다며 대통령을 저격했는데,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거짓말과 선동 구호는 더이상 선거에 통하지 않는다면서, 민주당을 향해 변화된 민심을 직시하라고 돌직구를 날렸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안철수 후보를 피해 인천 계양을로 도망갔다고 공격하고 있는데, 이 후보는 오늘 아침 K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매우 유치하다면서, 대한민국 절반의 지지를 받는 자신은 전국이 다 지역구라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오늘 선출된 민주당의 후반기 국회의장단 후보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민주당은 소속 의원 투표를 통해 21대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김진표 의원을 선출했습니다.

김 의원은 경제부총리와 교육부총리를 비롯해, 당 원내대표를 지낸 5선 중진입니다.

민주당 몫 부의장 후보로는 노동부 장관 출신인 4선 김영주 의원이 뽑혔습니다.

국회의장 후보는 원내 제1당이 내는 게 관례로, 당이 의장과 부의장 후보를 추천하면 본회의에서 의원들 표결을 거쳐 확정됩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의장단 선출과 원 구성을 두고 힘 겨루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합의를 파기하면서까지 법사위원장 차지하겠다는 것은 '내로남불'이고, 앞 다르고 겉 다른….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을 독식하면서도 여당과 협치 하겠다는 것은 이율 배반이자 국민 기만입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힘은 의장단 선출을 미룬 채 발목잡기만 하고 있습니다. 겁박과 고성이 난무하는 동물국회를 만들더니 이번엔 아무것도 하지 않고 버티는 식물국회를 만들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 등 원 구성 문제를 연계시키고 있는 만큼, 후반기 의장단 구성엔 좀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