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디지털 100만 인재 양성"...국민의힘, 이재명 특검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로 발돋움하겠다며 100만 디지털 인재 양성을 공약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변호사들에게 소송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특검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그동안 여러 차례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만들겠다고 공언해 온 윤석열 후보,

이번에는 우리나라를 디지털 경제 시대 패권국가로 발돋움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내놨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허황된 꿈이 아닙니다. 우리는 국토 면적 세계 108위의 작은 나라지만, 뛰어난 디지털 기술과 축적된 경쟁력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AI와 소프트웨어, 클라우드, 6세대 이동통신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과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이를 위해 초·중등 교육 과정에 코딩 등 소프트웨어 교육을 확대하고, 전액 국비로 지원하는 디지털 영재학교를 설립해 100만 디지털 인재를 길러내겠다는 방법론도 제시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그런 인재 양성이 또 일자리를 만드는 역할도 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 경제를 키워 나가기 위해서 기업이 필요로 하는 그런 고도로 숙련된 인재도 만들어 내야 하고.]

완성도 높은 플랫폼 정부를 구축해 세계 각국에 수출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성남시장 시절 친분이 있는 변호사들에게 소송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집중 조명하면서 특검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자고 일어나면 또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는 그야말로 까도 까도 의혹뿐인 대선 후보가 아닐 수 없습니다.]

대선을 앞둔 분수령인 설 연휴 민심을 잡기 위해 사활을 건 모습입니다.

윤 후보는 연휴 직후에는 광주 방문을 계획 중인데, 최근 호남 지지율이 높게는 20%까지 치솟은 만큼 이 기세를 살려 호남 공략을 가속화 한다는 전략입니다.

YTN 부장원입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