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홍준표 "나만 진퇴양난 된 상황 같다" 심경 토로

실시간 주요뉴스

"나만 진퇴양난…"답답함 드러낸 洪, 속내는?
이준석·홍준표 '회동설'…설 전 갈등 봉합될까
■ 진행 : 김선영 앵커, 김대근 앵커
■ 출연 : 김준일 / 뉴스톱 대표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렇게 얘기한 인물, 바로 홍준표 의원입니다. 공천 제의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는데 이후에 본인만 지금 진퇴양난 상황에 빠진 것 아니냐. 이런 답답한 심정을 청년의 꿈에 올린 글에서 밝혔습니다. 해결책 좀 주세요, 김준일 대표님.

◆김준일> 홍 의원께서 이렇게 약한 모습 보이신 거 굉장히 오랜 만이에요. 진퇴양난이라는 표현을 이렇게 쓰시다니. 그런데 진짜로 답답한 것 같아요.

답답하니까 이 정도로. 그러니까 지금 한마디로 얘기하면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너무 잘 나오기 때문에 홍 의원의 거친 표현으로 하면 쓸모가 정치적으로 좀 많이 희석됐다, 많이 줄어들었다고 봐야 될 것 같아요.

그런 의미에서 진퇴양난인 거죠. 사실은 이런 게 제일 좋은 거죠. 홍 의원 입장에서는 윤석열 후보 지지율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내가 전격적으로 합류.

그러면서 갑자기 다음 주에 지지율이 반등, 이 그림이 제일 좋은데 지금 들어가면 지지율 좋을 때 들어가는 거니까 사실상 백기 투항 느낌이 있잖아요.

그리고 두 사람의 앙금들 그리고 김건희 씨가 굿을 했네 이런 표현들로 인해서 좀 격앙된 것들 이런 것들이 해소가 안 된 채 들어가 버리면완전히 고개를 숙이는 것 같거든요.

그러니까 본인의 입장에서는 그런 의미에서 진퇴양난이라고 한 것 같은데. 지금 이준석 대표가 물밑에서 화해를 시도하려고 한다고 합니다.

◇앵커> 설 전에 매듭 짓겠다는 얘기도 했었는데, 이준석 대표가.

◆김준일> 매듭이 설 전에 지어질지는 잘 모르겠어요. 왜냐하면 명분을 줘야 되거든요. 그런데 그 명분이라는 게 예를 들면 윤석열 후보가 정말로 한 번 더 죄송하다, 이런 논란들에 대해서 죄송하다고 하고 손을 잡고 한 번만 도와주십시오라는 정도의 액션이 나와야 돼요.

그런데 사실 아까 전에 말씀드렸지만 너무 지지율이 잘 나옵니다. 그걸 할 수 있을 것인가, 윤석열 후보가. 사실 어떻게 보면 그게 리더십이기는 하거든요. 그런데 그렇게까지 하면 더 지금 이런 높은 지지율이 좀 더 탄탄하게 갈 수가 있는 거죠. 그런데 이게 전략공천 문제가 걸려 있었잖아요. 거기에서 이를테면 얽힌 분들이 되게 많거든요.

김재원 최고위원이라든지 이런 분들이 소위 말해서 윤핵관이라고 불리든 뭐라고 불리든 그분들이 어떻게 이 중간에서 이걸 할 것인가에 달려 있는 것 같아요.

◇앵커> 나만 진퇴양난이다. 나 어떻게 하냐. 이런 글을 올렸다는 건 나를 좀 어떻게 해 달라, 이런 의미일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김준일> 그럼요. 제가 말씀드렸잖아요. 이렇게 약한 모습 보인 것 굉장히 오랜 만이라고.

◇앵커> 정치 9단이 이게 어떻게 된 겁니까?

◆김준일> 그러니까 이게 어떻게 보면 본인에 대해서 여론이 너무 안 좋았어요. 사실은 전략공천을 요구했다는 게 본인은 추천이라고 했지만 그런 얘기한 게 알려지면서 여론이 굉장히 국민의힘 지지자들한테도 안 좋았거든요.

그런 부분에서 약간 약한 모습을 보였다고 하면서 오히려 퇴로를 지금 마련하고 있다, 이렇게 해석을 하시는 게 맞을 것 같습니다.

◇앵커> 홍 의원이 또 이런 얘기도 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야무지고 좋아하는 사람이다 이렇게 평가를 했고 지금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는 얼굴이 두껍고 마음이 검다 이렇게 비판을 했거든요.

지금 토론회 얘기도 나왔는데 이거 안철수 후보랑 손 잡는 거냐,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도 계실 것 같아요.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김준일> 그런데 손을 잡는 게 어느 수위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마는 예를 들면 탈당을 해서 안철수 손 잡고 사진 찍고 이런 건 아닐 거예요. 왜냐하면 지금까지 홍준표 의원이 굉장히 본인의 자부심으로 했던 게 뭐냐 하면 당이 아무리 어려워도 나는 탈당한 적 없다, 이 당을 지켰다는 거예요.

그리고 나머지 사람들이나 탈당파들이 큰소리 치고 있다고 하는 거거든요. 지금 만약에 이렇게 나가서 그러면 본인이 자부심으로 가졌던 게 다 깨져버리는 거예요.

그러니까 역할을 한다면 전략적 모호성으로 내가 안철수의 손을 좀 들어줄 수도 있어. 이런 전략적 모호성을 가져가면서 막판에 단일화 국면이 됐을 때 이를테면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당의 갈등이 있을 때 본인이 중재하는 모습.

이런 것들까지 폭넓게 보면서 지금 행보를 하고 있다, 이렇게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원팀 퍼즐에 또 한 명 남은 사람이 바로 유승민 전 의원이잖아요. 이번 주에 회동할 것이다라는 얘기도 있었는데 아직 들리는 얘기가 없어요.

◆김준일> 썰만 계속 있습니다, 언제 만나느냐. 그런데 유승민 의원 측에서는 그런 얘기 없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어요. 유승민 의원도 사실은 고민이 깊어질 겁니다.

이게 점점 윤석열 후보가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적당한 시기에 합류를 버스에 타야죠, 그러니까. 그런데 어느 타이밍에 명분이 주어지느냐인데.

◇앵커> 이미 늦었다는 시각도 있는 것 같거든요.

◆김준일> 그런데 결국은 다 있습니다.어차피 이게 유승민 의원 자체가 본인의 독자적인 계파를 가진 일종의 보수 정치인 같은 사람이기 때문에 무슨 윤핵관처럼 될 수는 없는 거잖아요.

다만 너무 외면했다라는 추후의 비난을 피하기 위해서 적당한 시기에 합류할 것 같고. 지금 유의동 의원이 지금 새 정책위의장에 뽑혔잖아요. 유승민계로 분류가 됐거든요.

이걸 시그널로 지금 보고 있을 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 걸 고리로 조만간 만나지 않을까 보여집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