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확산에 '집단 생활' 軍 비상...예비군 훈련 취소 고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미크론 확산에 집단생활을 하는 특성상 집단 감염에 취약한 군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PCR 검사 인력을 기존의 3배로 확대하는 한편, 올해도 예비군 소집 훈련을 취소할 지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변이종인 오미크론 확산에 집단 감염에 취약한 군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우선 부대 역학 조사관을 기존 대비 3배로 늘려 350여 명을 국군의무학교에서 양성합니다.

민간에선 고위험군만 PCR 검사를 하도록 방침이 변경됐지만, 인력 보강과 민간 위탁 검사 확대 등을 통해 PCR 검사 역량을 최대한 확충한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검사 역량이 부족해질 경우엔 우선순위에 따라 PCR 검사를 시행하며 신속 항원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격리자 관리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접촉자, 휴가 복귀자 등에 대한 격리 기간은 10일에서 7일로 단축합니다.

격리자가 늘면 군내 격리 시설을 확충하고 민간 시설 임차도 적극 추진할 계획입니다.

군은 휴가 통제는 고려하지 않고 있지만 방역 역량을 초과하면 고강도 거리두기 방안을 시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방부는 코로나19 여파로 2년 연속 시행하지 못한 예비군 소집 훈련도 고심하고 있습니다.

[부승찬 / 국방부 대변인 : 오미크론 우세종화의 영향이라든지 이에 따른 방역 대응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3월 중에 시행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통상 1월 말 전후로 시행 방침을 발표해왔지만, 발표 시기를 미룬 건 오미크론 확산 상황을 고려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또 파병부대의 경우 먹는 치료제 보급이 최종 승인을 받은 만큼 긴급 항공 택배로 전달하고 3차 접종도 서둘러 마칠 예정입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