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측 7인회 "李 당선돼도 임명직 안 맡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최측근 그룹인 이른바 '7인회'가 이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일체의 임명직은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정성호·김영진·김병욱·문진석· 임종성·이규민·김남국 의원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절박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모든 이권을 내려놓고 혼신을 다해 뛰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와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면서 보수와 진보를 넘어, 편 가르기를 넘어, 지역을 넘어 오직 능력을 기준으로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돼 이른바 7인회로 불리는 자신들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며 민주당이 공정의 가치를 되찾고 '내로남불'이라는 오명을 버릴 수 있도록 의원들을 포함한 당의 모든 분이 함께 나아가자고 당부했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