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어제 '전술 유도탄' 시험 발사...김정은 불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이 어제 발사한 미사일은 이른바 '북한판 에이테킴스'로 불리는 KN-24 미사일로 파악됐습니다.

북한은 이미 생산되고 있는 무기의 정확성을 검증하기 위해 시험 발사를 했다고 설명했는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승윤 기자!

[기자]
네, 국방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어제 쏜 미사일은 어떤 미사일입니까?

[기자]
네, 북한이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른바 '북한판 에이테킴스'로 불리는 전술 지대지 미사일, KN-24로 추정됩니다.

2개의 발사관을 탑재한 이동식 발사대, 텔(TEL)에서 발사되는데, 터널이나 나무숲에 숨어 있다가 2발을 연속 발사한 뒤 재빨리 은폐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20년 3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KN-24를 시험 발사한 적이 있습니다.

신문은 검열과 무기 체계의 정확성을 검증하기 위해 진행됐다고 밝혔는데요.

생산품 가운데 무작위로 골라 품질 검사를 했다는 의미로, 북한이 KN-24를 실전 배치했고 향후 생산 수량을 늘리겠다는 의도로 보입니다.

또 북한이 단거리 신형 3종 세트 이스칸데르급인 KN-23, 북한판 에이태킴스인 KN-24, 초대형 방사포인 KN-25를 모두 실전 배치하며 중장거리 화성12형 이상과 새로운 미사일 라인을 구성해 변화를 꾀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새로운 무기 체계를 공개하는 최종 시험 발사가 아니었던 만큼, 김 위원장은 참관하지 않았습니다.

신문은 서부지구에서 발사된 2발의 전술 유도탄이 동해 상의 섬 목표를 정밀타격했고, 무기 체계의 정확성과 안전성, 운용 효과성을 확인했다고도 전했는데요.

지난 14일 철도 기동 미사일 연대 사격 훈련 때처럼 함경북도 화대군 앞바다 무인도 알섬을 표적으로 삼은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건 올해 들어 벌써 네 번째인데요, 북한이 이렇게, 연초부터 몰아치듯 미사일 시험발사에 나선 것은

첫 대북제재 카드를 꺼내 든 미 바이든 행정부의 강대강 대치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란 분석입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