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무력시위 속 교역 재개 조짐...'이중 행보' 이어가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이 새해 초부터 무력시위에 잇따라 나서는 가운데 북·중 국경 지역에서 약 2년 만에 화물열차 운행을 재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국방력 강화와는 별도로 경제난 타개를 위해 점진적으로 빗장을 여는 이중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이 약 2년간 굳게 봉쇄해온 국경을 일부 개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신의주와 단둥 간 화물열차 운행 재개는 북한이 연초에 코로나19 방역정책 변화를 언급하면서 이행 가능성이 커졌던 것입니다.

노동신문은 지난 10일 지금까지 통제 위주의 방역에서 선진적이고, 인민적인 방역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화물열차를 통해 식료품과 의약품 등 긴급 물자가 북한에 반입된 것으로 추정돼 앞으로 물자이동이 얼마나 계속될지, 인적 교류로 확대될지가 관심사입니다.

정부는 국경 개방의 신호탄이 될지 예의주시하면서도 화물열차 운행 빈도와 규모 등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입니다.

[이종주 / 통일부 대변인 : 이번 철도 운행을 계기로 북중 간 철도 운송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는지, 더 나아가 북한의 국경 봉쇄 완화와 북중 교역 회복, 인적 교류 재개 등으로 이어지는지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정부는 북중 육상 교역이 본격화되면 인도적 지원 등을 연결고리로 남북 교류 재개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연초부터 잇단 무력시위로 미 정부에 날을 세우고 있어 베이징 올림픽 이후 국면 전환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 교수 : 북한은 1월 중 몰아치기식 미사일을 발사하고 베이징 올림픽이 열리는 2월부터 평화공세로의 전환을 위해 움직일 것으로 보이고, 이번 북중 화물열차의 왕래는 평화공세의 탐색용으로 활용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분석합니다.]

북한은 베이징올림픽 불참을 공식화했을 만큼 감염 확산을 여전히 극도로 경계하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 국제사회의 대규모 백신 지원에 대한 북측의 반응과 함께 백신 등 인도적 지원을 매개로 북미 간 접촉이 이뤄질지도 눈여겨볼 부분입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