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벤처 투자 10조...주 4일제 가야 할 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제 대통령'을 앞세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중소·벤처기업 투자 예산을 10조 원으로 늘리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주 4일제 도입은 언젠가 미래에 가야 할 길이라며 필요성에는 공감했지만, 실현까지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선거대책위 출범 뒤 이재명 후보의 두 번째 공식 공약도 경제 분야였습니다.

디지털 대전환에 이어, 중소·벤처기업에 과감한 투자를 약속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정부의 벤처 투자 예산 규모를 2027년까지 10조 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신기술·신산업 분야의 기술 창업 기업 연 30만 개 시대를 열어가겠습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힘의 균형 회복에도 방점을 찍었습니다.

정부 국정과제에 '중소기업 제품 제값 받기'를 못 박고, 대기업의 기술 탈취는 중범죄로 규정했습니다.

중소기업의 협상력 강화를 위해선 공동 사업 행위 허용 범위를 넓히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정거래법상 담합 금지와 상충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대기업의) 수탈, 착취라고 부를 만큼 심각한 불균형 상태는 시정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률적으로 금지되고 있는데 그게 결국은 약자를 약자의 상태로 방치하는 결과가 됐고….]

주 4일제 도입에 대해선 당장 임기 내 공약으로는 어렵지만, 필요성에는 공감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노동시간 단축은 언젠가는, 미래에 우리가 가야 할 길이기도 합니다. 다만 그 과정에서 충분한 시간을 두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안들을 만들어내고….]

이어 이 후보는 장애인 직업 훈련 편의점에서 일일 아르바이트 체험에 나서며 차별 없이 일할 기회를 강조했고,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숨진 고 김용균 씨의 3주기 추모 전시회에도 발걸음 했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연일 경제 행보에 나서며 '경제 대통령' 각인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특히 '전환적 공정성장'을 앞세우며 공정과 상생을 화두로 던지는 모습입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